편집 : 2020.7.8 수 10:09
 
 
전체기사  기사모아보기 후원방법
> 뉴스 > 목회
     
오늘 오셨으니 잘하였나이다
2020년 06월 05일 (금) 08:50:17 류철배 목사 www.cry.or.kr

 ‘목사님, 좀 더 심사숙고해야 되지 않을까요?’

 ‘코로나가 또 다시 확산되고 있는데 연기해야 하지 않을까요?’

 ‘여기저기 교회에서 확진자가 나오고, 목사님들도 감염되고 있는데 어찌하는게  좋을까요?’ 당회원 안에도 염려와 긴장이 역력했습니다. 

 <예배 회복의 날>을 선포해 놓고도 염려가 많았습니다. 교회학교 선생님들은 그 동안 만나지 못했던 아이들을 맞이하기 위해 집안(예배실) 청소를 하고, 풍선 아치를 만들고, 간식거리를 준비하는 등 부산하게 움직이고 있습니다. 장년부에서도 교회 입구에 풍선아치를 만들어 놓고, 예쁜 꽃 화분을 본당 입구 양쪽으로 줄지어 놓아 오시는 분들의 마음을 흐믓하게 하고자 준비하였습니다. 

 이 꽃은 예배 후 가정 당 1개씩 선물로 드릴 것입니다. 활짝 핀 꽃이 우리에게 기쁨을 안겨 주듯 신앙의 꽃이 활짝 피어나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교회가 성도님들에게 드리는 선물입니다. 

가지고 가셔서 좀 더 큰 화분으로 분갈이를 하시고 사랑으로 관리하시면 더 풍성하게 자랄 것입니다. 

 성도 가정에 전화하여 안부를 묻고 오늘 예배가 회복되는 날이므로 꼭 오시라고 말씀을 드렸습니다. 반응은 다양했습니다. 

 ‘꼭 교회에 가겠습니다’

 ‘목사님 저도 교회 가고 싶은데 아직도 자녀들이 못 가게 하네요, 속상해요’

 ‘아이들이 아직 어려서 염려가 됩니다’

예배 회복은 강요해서 될 일은 아닙니다. 우리 마음 깊은 곳에 성령님의 역사하심이 있어야 하고, 이에 순응하는 마음이 있을 때 가능한 일입니다. 예배당에서 예배를 하든, 가정에서 예배를 하든, 하나님은 우리 마음 중심을 보시고 예배를 받아주십니다. 예배당에 왔더라도 그 마음에 진정한 드림이 없다면 그 예배는 헛물켜는 것입니다. 그러나 가정이든 병상이든 그 어디에서나 하나님의 은혜를 사모하고 마음을 다해 예배한다면 하나님은 그렇게 예배하는 자를 찾으신다고 했습니다. 

 우리 마음 중심이 중요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예배당에 모여 예배드림을 강조하는 이유는 인간의 연약성 때문입니다. 서 있으면 앉고 싶고, 앉아 있으면 눕고 싶고, 누워 있으면 잠자고 싶은 게 인간의 속성입니다. 실시간으로 가정에서 예배드리고 보니 편하고 좋아서 습관이 되어 버린다면 이는 큰일입니다. 아무리 활활 타오르던 핀 숯도 집어내 밖에 두면 금세 사그라들 수밖에 없습니다. 하지만 검은 숯댕이도 화로 속에 넣으면 금세 불꽃을 피우게 됩니다. 

 코로나 19는 앞으로 닥칠 재앙의 신호탄에 불과합니다. 이번 재난을 믿음으로 잘 극복하고 신앙을 튼튼하게 정립해 놓지 않으면 더 큰 환난의 바람이 불 때 추풍낙엽이 되고 말 것입니다. 

하나님은 우리의 삶을 말씀으로, 때로는 환상으로, 혹은 꿈으로 인도하실 때가 있습니다.

구름기둥, 불기둥 보고 이동했던 이스라엘 백성들처럼 하나님의 사인을 잘 보고 따라갑시다. 

‘오늘 오셨으니 잘하였나이다’ 

/보배로운교회 담임목사

ⓒ 소리(http://www.cry.or.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가장 많이 읽은 뉴스
중국, 코로나 와중에 수많은 지하교회
"어떤 상황에도 평화로 가는 대로를
한교총, 한국교회 대표 연합기관으로
유튜브, 목회를 위한 도구가 되다
함께 뛰쳐나와야 산다,
필립핀 선교보고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예배를 드리려면
한국인은 왜 불행한가?
치유 기도회
제 5강 나훔 3: 8-19 강함을
최근 올라온 기사
창조의 신비(1)
제 2강 하박국 1:12-2: 3 악...
모든 것 감사
감사합니다. 고맙습니다.
사랑하기 때문이겠죠.
‘왜’라고 묻지 말고 ‘어떻게’를 물...
“비홀드(Behold)!”
세상이 변했다.
예장통합 제105회 총회 1박2일 확...
제 1강 하박국 1: 1-11 율법이...
편집자가 추천하는 기사
[NCCK 공동선언문 파문] 기독자교수협은?
이만희 "나는 구원자 아니다"
옥한흠 목사 장남 "오정현 목사는..."
변방 목회 40년
지금은 절망 아닌 기다림의 시기
회사소개 | 후원안내 | 저작권보호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제호 크리스천웹진 소리 | 등록번호 경기도아00217 | 등록연월일 2009. 7. 3 | 발행인 김태복 | 편집인 김태복
발행소 경기도 남양주시 와부읍 도곡리 986-1 두산위브아파트 101동 506호 | 전화 및 FAX 031-577-9411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태복
Copyright 2007 소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cry.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