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7.18 수 09:53
 
 
전체기사  기사모아보기 후원방법
> 뉴스 > 신학
     
소형·미자립교회 관심 절실하다
2017년 12월 12일 (화) 11:32:40 크리스천웹진소리 webmaster@cry.or.kr

(출처:아이굿뉴스)

교인 100명 미만의 교회 목회자 206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소형교회 목회자 47.1%는 현 상태로 교회가 유지될 수 있는지 우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응답자 3분의 1이(31%) 향후 4년을 장담하기 힘들다고 응답했다. 목회에서 겪는 어려움은 ‘교인수가 늘지 않는 것’(39.8%), ‘헌신된 일꾼 부족’(19.9%), ‘재정 부족’(19.9%)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날이 갈수록 피폐해 가고 있는 농어촌교회의 현실은 미래를 더욱 어둡게 하고 있다. 고령화가 급속도로 진행되는 가운데 농어촌교회는 젊은이들이 없는 공동화 현상이 벌어진지 오래다. 모 농촌선교단체가 주요교단 농어촌교회를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상당수 교회가 50명 이하의 신자수를 가진 것으로 조사됐다고 한다. 또, 농촌교회의 대다수가 연예산 2천만 원 이하로 운영되는 존립이 어려운 교회인 것으로 드러났다고 한다.

첨단기술산업을 집중 육성해 온 한국사회에서 농어촌 경제가 차지하는 비중은 점점 낮아지고 있는 게 현실이다. 국제 자유무역 협정 등을 통해 해외농산물이 무관세로 들어오면서 농촌의 경쟁력은 낮아지고 있다.

젊은 목회 지망생들의 농어촌 기피현상이 뚜렷하고 농어촌 교회 사역자의 상당수는 교역자 최저 생활비에 수준에도 못 미치는 삶 속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제 한국교회는 대형교회와 미자립·소형교회, 도시교회와 농촌교회가 균형 성장할 수 있도록 방안이 새롭게 모색돼야 할 것이다. 한국교회의 불균형 현실을 직시하고 모든 교회가 협력해야 미래를 기대할 수 있다. 건강하게 성장하기 위해선 ‘균형’ 발전이 지름길이다.

ⓒ 소리(http://www.cry.or.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가장 많이 읽은 뉴스
"2020년까지 한국 이슬람화? 가짜
사라지는 종이, 주보·헌금봉투 없다
벨기에 디낭 노트르담성당
사람이 그리워해야 사람이다.
솔로몬 시대의 교훈(3)
사도신경 해설(2)
잠언 7강 잠 3: 1 -12 무엇과
잘못 알고 있는 건강상식
다시 회복해야 할 기도
애국가를 목청껏 부르면 이긴다.
최근 올라온 기사
북경 왕푸징 성당
잠언11강 잠 4: 20-27 네 마...
하나님! 서운합니다
예배는 하나님께 주목
두가지 기적과 주인공
그만 들어와 밥 먹으라.
뜻을 돌이키시는 하나님
북한주민 인권에 관심과 기도를
예장합동 교회, 2.4일마다 생기고 ...
잠언10강 잠 4: 1- 19 아비의...
편집자가 추천하는 기사
[NCCK 공동선언문 파문] 기독자교수협은?
이만희 "나는 구원자 아니다"
옥한흠 목사 장남 "오정현 목사는..."
변방 목회 40년
지금은 절망 아닌 기다림의 시기
회사소개 | 후원안내 | 저작권보호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제호 크리스천웹진 소리 | 등록번호 경기도아00217 | 등록연월일 2009. 7. 3 | 발행인 김태복 | 편집인 김태복
발행소 경기도 남양주시 와부읍 도곡리 986-1 두산위브아파트 101동 506호 | 전화 및 FAX 031-577-9411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태복
Copyright 2007 소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cry.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