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9.22 토 14:00
 
 
전체기사  기사모아보기 후원방법
> 뉴스 > 목회
     
박미애 선교사를 격려하며
2018년 03월 06일 (화) 09:59:46 양의섭 목사 webmaster@cry.or.kr
너는 어서 속히 내게로 오라.
데마는 이 세상을 사랑하여 나를 버리고 데살로니가로 갔고
그레스게는 갈라디아로, 디도는 달마디아로 갔고
누가만 나와 함께 있느니라.
네가 올 때에 마가를 데리고 오라
두기고는 에베소로 보내었노라 .....
구리 장색 알렉산더가 내게 해를 많이 보였으매
주께서 그 행한 대로 저에게 갚으시리니 ....
다 나를 버렸으나 저희에게 허물을 돌리지 않기를 원하노라 ....
겨울 전에 너는 어서 오라...”(딤후4:9이하)
 
 평생 강인한 선교사로 충성했던 사도 바울,
그가 인간의 정이 그리워 약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나를 버리고 갔고 갔고 갔고 보냈고 ...
아 그러니 너는 어서 속히 내게 오라 ... 
 
박미애 선교사,
지난 1994년에 여자 홀몸으로 일본으로 파송받아
오늘까지 일본인들 속에서 외롭게 홀로 사역하고 있다.
물론 도중에 귀국하여 몇 년간 같이 지내기도 했지만
여전히 북해도 놋포로 교회에서 고군분투하고 있다.
귀국할 때마다 나는 사도바울의 이 외로움을
목사님에게서 엿볼 수 있었다.
그래서 이제 얼마 남지 않은 선교사님의 사역 마무리를 위해
선교지 방문단을 꾸려 5월에 가려고 한다.
함께 동행을 결단하거나
또는 선교사님을 위해 많이 기도하고 격려를 해 주면 좋겠다.
 
/왕십리증앙교회 담임목사
ⓒ 소리(http://www.cry.or.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가장 많이 읽은 뉴스
명성교회의 세습에 관한 예장통합 서울
명성세습 ‘헌법대로 수습’ 촉구예장목
한경직 목사와 김삼환 목사
명성교회 손 들어 준 헌법위 보고 '
괴롭히고도 잘 되는 사람은 없다
잠언18강 8:22-36 지혜와 창조
고난의 골짜기에서도
전 세계 한국인만 먹는 음식
잠언19강 9:1-18 누구의 초대에
그대로 전했더니
최근 올라온 기사
죽을 쓴 설교가 히트가 된 경험
잠언20강 10:1-16 의인의 길 ...
캄보디아 소원이네 기도편지(소용섭, ...
힘이 없으면
멋쟁이 스카프 할머니와 소매치기 38...
예수님이 필요하다(門)
만군의 여호와를 두려워하라
평양공동선언, ‘되돌릴 수 없는 평화...
한경직 목사와 김삼환 목사
잠언19강 9:1-18 누구의 초대에...
편집자가 추천하는 기사
[NCCK 공동선언문 파문] 기독자교수협은?
이만희 "나는 구원자 아니다"
옥한흠 목사 장남 "오정현 목사는..."
변방 목회 40년
지금은 절망 아닌 기다림의 시기
회사소개 | 후원안내 | 저작권보호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제호 크리스천웹진 소리 | 등록번호 경기도아00217 | 등록연월일 2009. 7. 3 | 발행인 김태복 | 편집인 김태복
발행소 경기도 남양주시 와부읍 도곡리 986-1 두산위브아파트 101동 506호 | 전화 및 FAX 031-577-9411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태복
Copyright 2007 소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cry.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