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4.4.20 토 19:21
 
 
전체기사  기사모아보기 후원방법
> 뉴스 > 목회
     
벌써 2월?
2024년 02월 17일 (토) 08:41:43 류철배 목사 www.cry.or.kr
오늘(4일)이 24절기 중 봄의 시작을 알리는 첫 번째 절기인 입춘입니다.
 이날이 되면 부친께서는 지필묵을 준비하여 <立春大吉>을 써서 큼지막하게 대문에 붙여 두셨습니다.
 혹독한 겨울을 지내고 있는 이들에게 이보다 더 반가운 소식을 없을 겁니다.
 한동안 온난화 현상이니, 오존층 파괴라는 말로 겨울이 따뜻하고 눈이 적을 것이라는 예보가 있었는데 예상은 빗나갔습니다.
 올겨울은 눈도 많이 내리고 기온도 급강하하여 우리나라뿐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폭설과 기록적인 한파가 대도시를 꽁꽁 얼어붙게 하였습니다.
이런 폭설과 북극한파도 흐르는 세월을 이길 수 없는 듯, 요 며칠은 봄 날씨처럼 따뜻했습니다.
 이 시간을 찰지게 계획하지 않으면 또 엄벙덤벙 지나고 말 것입니다.
 소설가로서는 실패했지만, 극작가로 변신하여 성공한 버나드 쇼의 묘비명에는 이런 글이 쓰여 있다고 합니다.
 <우물쭈물하다가 내 이럴 줄 알았다.>
 해학 넘치는 묘비명이지만 우왕좌왕 바쁘게 살아가는 현대인들에게 경종을 울리는 글귀입니다.
 중국 송나라 때 유명한 유학자 주희(1130년~1200년)의 시(詩)를 소개합니다.
 
少年易老學難成 (소년이노학난성) 소년은 늙기 쉽고 학문은 이루기 어려우니.
 一寸光陰不可輕 (일촌광음불가경) 짧은 시간이라도 가벼이 여기지 마라.
未覺池塘春草夢 (미각지당춘초몽) 아직 연못가에 봄풀이 돋는 꿈에서 깨어나지도 못했는데. 
階前梧葉已秋聲 (계전오엽이추성) 벌써 섬돌 앞 오동나무 잎에선 가을 소리를 듣는구나.
 
 성경에서는 <세월을 아끼라 때가 악하니라, 주의 뜻이 무엇인가 이해하라(엡5:16,17)>고 했습니다.
 요즘 뉴스를 통해 세상을 보면 어둠의 그림자가 점점 짙게 드리워지는 듯합니다.
 인성이 사라지고 짐승의 생존 본능만 남아 있는 것처럼 세상살이가 무서워져 갑니다.
 물론 착하고 선한 사람이 더 많지만 도드라지게 악을 행하는 몇 무리 때문에 사람들 마음이 오그라들고 있습니다.
 시간이 유수와 같다, 쏜살같다, 베틀 북 같다 하기도 합니다.
 그만큼 빠르다는 것이지요.
 올 2월은 다행스럽게 29일까지 있습니다.
<유머 퀴즈 28일이 있는 달은 몇 월일까요? - 답은 하단에>
 2월도 금세 지나갈 것 같습니다.
 이번 주에는 설날 연휴가 있고, 다음 주에는 방글라데시 선교지 방문 한 주간이 있고, 그다음에는 임직식 리허설과 헌당 예배 및 임직 예배가 있습니다.
 그 후에는 유소년부 겨울 성경학교와 목회자 수련회가 줄지어 있습니다.
 마지막 날에는 서남 시찰회가 있네요.
 3월부터는 사랑방 모임이 시작되고, 주일에는 새가족반 성경공부가 시작됩니다.
 세상에서 가장 귀한 금 3가지가 있답니다.
 황금, 소금, 그리고 지금. 지금 무엇하고 계십니까?
나를 이 땅에 태어나게 하신 주의 뜻이 무엇인지 이해하라고 하셨는데 나는 무엇을 위해 살아가고 있습니까?
 그 일이 주님께서 기뻐하시는 일인가요?
 나는 중학교 3학년 때 은혜받고 나니 사람의 생명을 살리는 것이야말로 가장 보람 있는 일임을 깨닫고 평생 목사 되어 살겠다고 다짐하여 오늘에 이르고 있습니다.
꼭 목사가 아니더라도 다른 사람의 생명을 살리는 일은 숭고한 사명입니다.
직업으로 의사, 간호사가 아니더라도 말 한마디로 사람의 생명을 살리기도 하고, 죽이기도 합니다.
 내 주변에 있는 사람의 생명을 소중하게 여기고 살리는 일에 힘을 기울여야겠습니다.
 
/보배로운교회 담임목사 
ⓒ 소리(http://www.cry.or.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가장 많이 읽은 뉴스
"투표에 기권하면 벌금을 물렸으면 좋
소가 없으면
에일리 CCM 라이브
“부활, 얼마든지 하나님은”
여전히 잠자는 제자들
양갱
몽실몽실
최근 올라온 기사
시편 99강 150편 호흡이 있는자마...
효심처럼 신록이 짙어지는 산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권사 동원령 그 현장과 이후
일제 잔재와 옛사람
누가 가라지냐?
“나의 가장 소중한 몸짓”
(...
사...
전...
편집자가 추천하는 기사
[NCCK 공동선언문 파문] 기독자교수협은?
이만희 "나는 구원자 아니다"
옥한흠 목사 장남 "오정현 목사는..."
변방 목회 40년
지금은 절망 아닌 기다림의 시기
회사소개 | 후원안내 | 저작권보호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제호 크리스천웹진 소리 | 등록번호 경기도아00217 | 등록연월일 2009. 7. 3 | 발행인 김태복 | 편집인 김태복
발행소 경기도 남양주시 와부읍 도곡리 986-1 두산위브아파트 101동 506호 | 전화 및 FAX 031-577-9411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태복
Copyright 2007 소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cry.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