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1.10.21 목 09:47
 
 
전체기사  기사모아보기 후원방법
> 뉴스 > 목회
     
미인의 기준
2021년 10월 14일 (목) 10:31:49 최영걸 목사 www.cry.or.kr
사람마다 좋아하는 색상이 다르듯이 아름답다고 생각하는 미인의 조건도 각 나라마다 차이점이 있다고 합니다.
●아프리카의 나이지리아에서는 마른 몸매를 가진 사람은 가난하다는 이미지가 강하다고 합니다. 통통하면 통통할수록 매력적인 여성으로 여겨진다고 합니다. 그래서 살을 찌우기 위한 캠프나 프로그램이 성행할 만큼 통통한 몸매는 부와 건강의 상징으로 통한다고 합니다.
●아프리카 에티오피아의 수리족은 입술을 늘리는 것이 오랜 풍습 중 하나입니다. 일부러 아랫니를 발치하고 입술에 큰 접시를 넣어 입술이 많이 늘어날수록 아름다운 여성으로 여겨지기 때문입니다.
ㅇ타지키스탄에서는 눈썹이 일자로 이어진 사람이 미인입니다. 이 나라 여성들은 태어나면서부터 일자눈썹인 경우가 많고, 이는 아름다움과 우아함의 상징으로 여겨집니다. 다른 나라의 여성들이 손톱에 매니큐어를 하는 것처럼, 타지키스탄 여성들은 눈썹 손질을 한다고 합니다.
●태국이나 미얀마의 카렌족은 금색 링을 여러 겹 목에 두른 여성을 찾아볼 수 있습니다. 카렌족 여성들은 어릴 때부터 링의 개수를 늘려가며 목을 길게 만들고 있습니다. 긴 목이 아름다운 여성의 상징이기 때문입니다.
●케냐에서는 어릴 때부터 딸의 머리를 민머리로 만들고 있습니다. 케냐에서는 머리카락이 한 올도 남지 않도록 깔끔하게 밀어버린 머리 스타일이 매우 매력적인 것으로 여겨지기 때문입니다. 지금은 헤어미용기술도 다양해지고, 여러 보조 기구도 많이 생겼지만 케냐에선 여전히 많은 여성들이 민머리 스타일을 고수한다고 합니다.
●한국 등 아시아 국가 여성들은 투명하고 흰 피부를 선호합니다. 백인 여성들이 햇볕에 그을린 피부를 선호하는 것과는 반대로, 한국과 아시아 국가들의 화장품과 피부과 시술 등은 모두 미백관리에 초점을 맞추고 있습니다.
●미국과 유럽에서는 고른 치열이 미인의 조건입니다. 한국에서도 건강한 치아는 오복 중 하나로 여겨집니다. 하지만 일본에서는 말하거나 웃는 사이사이 살짝 보이는 덧니를 귀엽다고 생각하는 남성들이 많습니다.
 
그렇다면 예수님의 모습은 어떠했을까요? 이사야는“거의 모양이 타인보다 상하였고 그의 모습이 사람들보다 상하였으므로 많은 사람이 그에 대하여 놀랐거니와(사52:14)”라고 했습니다. 53장은 고운 모양도 없고 풍채도 없으시다고 했습니다. 우리가 보기에 흠모할 만한 것이 없다고 했습니다. 남자든 여자든 외모보다 내면이 주님을 닮아가는 것이 가장 아름답다고 할 수 있습니다. 나이가 들수록 우리의 내면을 더욱 아름답게 가꿔가야겠습니다.
 
너희의 단장은 머리를 꾸미고
금을 차고 아름다운 옷을 입는
외모로 하지 말고 오직 마음에
숨은 사람을 온유하고 안정한
심령의 썩지 아니할 것으로 하라
이는 하나님 앞에 값진 것이니라
(벧전3:3-4)
 
/홍익교회 담임목사
ⓒ 소리(http://www.cry.or.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가장 많이 읽은 뉴스
순교자 정해연 장로
이주민 250만 시대, 국내 선교사가
가고 싶은 교회, 뽑고 싶은 부교역자
10년 동안 합동 57만명, 통합 4
교세 하락을 극복하려면
동강의 아름다운 가을풍경(2)
황금 혀를 가진 사람
너는 흙으로 돌아갈지니라
제5강 시4편 주의 얼굴을 우리에게
제 6강 시편 6편 나를 고치소서
최근 올라온 기사
제 8강 시편 8강 인간이 무엇이기에
한국의 야생화(1)
롤 모델 대통령
단풍 단상
가야 할 곳이 있는 달팽이처럼
은혜입니다.
“하늘에 속한 신령한 복”
코로나 이후를 준비해야 한다
세속화 시대 정치 주술화, 어떻게 이...
노년기와 내려놓는 삶
편집자가 추천하는 기사
[NCCK 공동선언문 파문] 기독자교수협은?
이만희 "나는 구원자 아니다"
옥한흠 목사 장남 "오정현 목사는..."
변방 목회 40년
지금은 절망 아닌 기다림의 시기
회사소개 | 후원안내 | 저작권보호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제호 크리스천웹진 소리 | 등록번호 경기도아00217 | 등록연월일 2009. 7. 3 | 발행인 김태복 | 편집인 김태복
발행소 경기도 남양주시 와부읍 도곡리 986-1 두산위브아파트 101동 506호 | 전화 및 FAX 031-577-9411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태복
Copyright 2007 소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cry.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