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1.10.21 목 09:47
 
 
전체기사  기사모아보기 후원방법
> 뉴스 > 신학
     
가고 싶은 교회, 뽑고 싶은 부교역자
2021년 10월 14일 (목) 09:56:11 임정수 목사 www.cry.or.kr

(출처: 한국기독공보)

가을이다. 가을은 독서의 계절이 아니라, 가을은 한국기독공보의 계절이다. 우리 교단 대부분의 부교역자들이 교단 신문인 한국기독공보를 가장 열심히 보는 계절이 바로 가을일 것이다. 이유는 바로 임지를 찾기 위해서이다. 이 즈음, 각 신학교의 청빙 게시판 조회수도 빠르게 올라간다. 저마다의 이유로 정들었던 교회를 떠나고, 또 새로운 임지를 찾아 나선다. 필자 역시 30대 10년을 몇몇 교회에서 부목사 사역을 하며 보냈다.

부목사들이 가고 싶은 교회는 어떤 교회인가? 기억을 더듬어 생각해 보면 먼저, 크고 인지도가 있는 교회라면 좋고, 사례도 높고, 사택까지 넉넉하다면 금상첨화일 것이다. 그러나 이런 외적인 조건보다 더 중요한 것은 일하고 싶은 부서에서 마음껏 사역할 수 있는 교회일 것이다. 그런데 정말로 중요한 것이 있다. 가장 중요한 조건은 담임목사님이 어떤 분인가 하는 것이다.

부교역자들의 소원이라면, 좋은 담임 목사님 밑에서 인격적인 대우를 받으며, 목회를 배우고, 좋은 목사로 성장하기를 원한다. 실수를 해도 아빠 미소로 용납해 주고, 목회의 세심한 것까지 가르쳐 주는, 평생 멘토같은 분을 만나길 원한다. 그런데 부교역자의 입장에서 이런 교회가 있을까? 현실은 그렇지 않다. 다들 힘들어 한다. 차마 사임하지는 못하고 그냥 버틴다.

담임목사들도 정말로 좋은 부교역자를 뽑기를 원한다. 그런데 이게 또 쉽지 않다. 담임목사들이 뽑고 싶어 하는 부교역자가 있다. 먼저 부교역자는 복음적이고 유능해야 한다. 설교는 은혜로워야 하고, 운전과 찬양 인도는 기본이고, 영상편집 기술까지 갖추었다면 금상첨화이다. 교회 여건이 좋지 못해도 불평이 없고, 늘 밝았으면 좋겠다. 그리고 무엇보다 담임목사가 검은걸 희다고 해도 그 뜻을 헤아려 '아멘'하면 좋겠다. 그런데 이런 부교역자가 있을까? 이 또한 현실은 그렇지 않다. 담임목사들은 부교역자들을 보며 늘 아쉬워 한다. "라떼는 말야…" 잔소리가 또 시작된다. 이 영원한 평행선이 좁혀질 수는 없을까?

임지를 찾는 부교역자들이 기억해야 하는 것이 있다. 어느 교회든, 반드시 배울 것이 있다는 생각을 잊지 말아야 한다. 큰 교회라고 다 좋은 것도 아니고, 작은 교회라고 다 나쁜 것도 아니다. 편한 교회라고 다 좋은 것도 아니고, 힘든 교회라고 다 나쁜 것도 아니다. 어떤 교회에 부름을 받든지, 좋은 목회자로 성장하기 위한 하나님의 부르심으로 받아들이고, 그곳 담임목사님께 인정받으면 앞길이 열릴 것이다.

부교역자를 찾는 담임목사들이 기억해야 하는 것이 있다. 청빙된 부교역자가 있다면, 때로는 제자처럼, 때로는 동생처럼, 때로는 아들처럼 사랑으로 함께 동역하는 마음을 가져야 한다. 완벽한 부교역자가 어디 있겠는가? 과거 자신의 모습을 되돌아보며 인격적인 관계를 맺도록 애써야 한다. 경험을 나누고, 허물을 품어주며, 좋은 사역자로 성장하기를 도와주어야 한다. 이것이 좋은 담임목사이고, 좋은 교회는 여기서부터일 것이다.

/포항대도교회 담임목사 
 

ⓒ 소리(http://www.cry.or.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가장 많이 읽은 뉴스
순교자 정해연 장로
이주민 250만 시대, 국내 선교사가
가고 싶은 교회, 뽑고 싶은 부교역자
10년 동안 합동 57만명, 통합 4
교세 하락을 극복하려면
동강의 아름다운 가을풍경(2)
황금 혀를 가진 사람
너는 흙으로 돌아갈지니라
제5강 시4편 주의 얼굴을 우리에게
제 6강 시편 6편 나를 고치소서
최근 올라온 기사
제 8강 시편 8강 인간이 무엇이기에
한국의 야생화(1)
롤 모델 대통령
단풍 단상
가야 할 곳이 있는 달팽이처럼
은혜입니다.
“하늘에 속한 신령한 복”
코로나 이후를 준비해야 한다
세속화 시대 정치 주술화, 어떻게 이...
노년기와 내려놓는 삶
편집자가 추천하는 기사
[NCCK 공동선언문 파문] 기독자교수협은?
이만희 "나는 구원자 아니다"
옥한흠 목사 장남 "오정현 목사는..."
변방 목회 40년
지금은 절망 아닌 기다림의 시기
회사소개 | 후원안내 | 저작권보호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제호 크리스천웹진 소리 | 등록번호 경기도아00217 | 등록연월일 2009. 7. 3 | 발행인 김태복 | 편집인 김태복
발행소 경기도 남양주시 와부읍 도곡리 986-1 두산위브아파트 101동 506호 | 전화 및 FAX 031-577-9411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태복
Copyright 2007 소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cry.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