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1.10.21 목 09:47
 
 
전체기사  기사모아보기 후원방법
> 뉴스 > 시사
     
10년 동안 합동 57만명, 통합 46만명 교인 수 감소
2021년 09월 30일 (목) 07:41:21 이인창 기자 www.cry.or.kr
(출처:아이굿뉴스)

 

9월 장로교단 교세보고서 분석, 전 교단 하락세
다음세대 부서마다 줄어, 학력인구 감소도 영향

올해도 한국교회 교세 감소 추세는 예년과 다르지 않았다. 9월 정기총회에 맞춰 발표되는 장로교단 통계보고서를 확인한 결과, 모든 교단에서 전체 교인 수가 감소한 결과를 확인할 수 있었다.

교인 수가 해마다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는 데다 코로나19 영향까지 겹치면서 폭을 더 키운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다음세대의 가파른 감소 추세는 올해도 좀체 잦아들지 않고 있다는 데서 심각성을 더하고 있다. 현재로서는 반전을 모색할 만한 방안이 마땅치 않다는 점이 더 큰 문제로 지적되고 있다. 

 

모든 교단 교인 수 감소
2010‘예장 300만 성도 성취 축하 감사예배를 가졌던 예장 통합총회는 불과 10년 만에 전체 교인 수가 20%나 감소한 셈이 됐다. 20201231일 현재 기준, 교단의 전체 교인 수는 239만여명으로 보고됐다. 교인 10명 중 2명은 교단 교회를 떠난 셈이다.

사실 2010년 당시 실제 교세보고서는 전체 교인 수를 285만여명으로 기록하고 있다. 이를 기준으로 계산하더라도 10년 사이 46만 명 교인이 감소한 수치다. 직전년도 250만여명과 비교할 때도 11만명이나 교인이 줄었다.

전체 교회 수는 코로나19 와중에도 소폭 증가했다. 전년도 9,288개 교회에서 53개가 늘어 9,341개 교회가 소속인 것으로 조사됐다. 목사 수가 이번에 처음 감소한 것도 특징 중 하나다.

교회 수 규모 국내 최대 교단을 자랑해온 예장 합동총회는 한 해 동안 무려 17만명 교인이 감소한 것으로 파악됐다. 20201231일 기준 238만여명으로, 전년도 255만여명보다 6.8%나 감소했다. 10년 전과 비교해 보면 교인 수 감소는 통합총회보다 더 심각해 보인다. 

2010년 합동총회 교세보고서에서 전체 교인 수는 295만여명이었다. 10년 사이 무려 57만명이나 교단 교회를 떠났다고 볼 수 있는 결과다. 최대치를 기록했던 2012299만여명과 비교하면 60만명에 달한다.

한해 동안 전체 교인 수는 줄었지만 전년 대비 목회자 수만 24,855명에서 25,477명으로 2.5% 증가했다. 반면 교회 수와 목사, 강도사, 전도사, 장로 수는 감소했다. 강도사 수는 -6.3%, 전도사 수 -4.2%로 감소폭이 큰 것도 눈에 띄는 부분이다.

예장 고신총회는 전체 교인 수는 41만 여명에서 올해 40만 여명으로 전년에 비해 약 1만명이 줄어들었다. 고신 총회는 201046만여명으로 6만 정도가 감소했다고 할 수 있다. 전년 대비 목사 수는 3,867명에서 4,059명으로, 교회 수는 2110개에서 2113개로 증가했다.

2017년 보고서에서 9% 교세가 줄기도 했던 기장 총회는 올해는 전년 대비 7,954명 교인이 줄어든 215,617명을 기록했다. 교회 수는 6, 목사는 38명이 증가하고, 장로 76명 감소입교인(세례교인)은 3,606명이 줄어들었다.

합신 총회 전체 교인 수는 올해 4,400여명 감소해 134,531명을 기록했다. 교회 수는 전년보다 1개 교회가 증가했다.

한편, 기독교대한감리회는 2020년 기준 전체 교세는 122만여명으로 전년도 128만여명보다 57천여명이 감소했다. 2010158만여명으로 최고치를 기록했던 당시와 비교하면 36만명이 감소한 결과다. 기독교대한성결교회도 2020년 기준 처음으로 교인 수 40만명 선이 무너져 399천여명을 기록했다.

예장 합신총회 제106회 정기총회가 지난 14일 상동21세기교회 등 21개 거점을 중심으로 진행됐다. 

9월 장로교단 정기총회에서 보고된 교세보고서를 보면 다음세대 감소 추세가 여전히 심각한 현실을 반영하고 있다. 

더욱 뚜렷해진 다음세대 감소
통합 총회는 여타 교단에 비해 교회학교 교세를 세부적으로 파악해 교단 정책에 활용하고 있다. 하지만 현장 교회에서는10년 동안 감소 추세는 바뀌지 않는 것으로 보인다.

올해 통계에서도 다음세대 감소는 전체 부서에서 나타나고 있었다. 구체적으로 유아부는 전년도 대비 3,342명 감소한 1만 6,530명, 유치부 5,424명 감소한 4230, 유년부는 4,701명 감소한 38,760, 초등부는 5,070명 감소한 43,737, 중고등부는 5,282명 감소한 109,743명으로 집계됐다.

중고등부의 경우 2010188,304명이었던 것과 비교해 보면 78천여명이 줄어들어 무려 42% 정도 학생 수가 감소한 결과를 나타냈다. 중고등부 10명 중 4명은 교회에 다니지 않게 된 것으로 볼 수 있다. 물론 학령인구가 매해 크게 주는 것도 감안할 필요는 있어 보인다. 2010년 우리나라 학령인구는 약 734만명이었지만, 2019년 기준 553만여명으로 줄어든 상태다.

합동총회는 교단 통계보고서에 다음세대 현황을 파악하진 않고 있다. 대신 지난해 11~12월 합동총회는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를 보면, 1,257개 교회 중 22.4%주일학교 부서가 없다고 응답한 바 있다. 자발적으로 설문에 응한 것을 고려하면 심각한 상황으로 교단에서는 보고 있다. 

합신 총회는 올해 유초등부 20709, 중고등학부 11,657명으로 전년도 21775, 11,966명보다 역시 감소했다. 기장총회도 청소년 14,214, 어린이 23,211명으로 전년도 각각 14,851, 24,776명으로 감소했다.

한편, 기성총회도 다음세대 감소 현상은 상당했다. 지난 5월 총회에서 공개된 어린이 청소년 수는 2009123,865명에서 202069,358명으로 54천여명(45%) 줄었다.

ⓒ 소리(http://www.cry.or.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가장 많이 읽은 뉴스
순교자 정해연 장로
이주민 250만 시대, 국내 선교사가
가고 싶은 교회, 뽑고 싶은 부교역자
10년 동안 합동 57만명, 통합 4
교세 하락을 극복하려면
동강의 아름다운 가을풍경(2)
황금 혀를 가진 사람
너는 흙으로 돌아갈지니라
제5강 시4편 주의 얼굴을 우리에게
제 6강 시편 6편 나를 고치소서
최근 올라온 기사
제 8강 시편 8강 인간이 무엇이기에
한국의 야생화(1)
롤 모델 대통령
단풍 단상
가야 할 곳이 있는 달팽이처럼
은혜입니다.
“하늘에 속한 신령한 복”
코로나 이후를 준비해야 한다
세속화 시대 정치 주술화, 어떻게 이...
노년기와 내려놓는 삶
편집자가 추천하는 기사
[NCCK 공동선언문 파문] 기독자교수협은?
이만희 "나는 구원자 아니다"
옥한흠 목사 장남 "오정현 목사는..."
변방 목회 40년
지금은 절망 아닌 기다림의 시기
회사소개 | 후원안내 | 저작권보호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제호 크리스천웹진 소리 | 등록번호 경기도아00217 | 등록연월일 2009. 7. 3 | 발행인 김태복 | 편집인 김태복
발행소 경기도 남양주시 와부읍 도곡리 986-1 두산위브아파트 101동 506호 | 전화 및 FAX 031-577-9411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태복
Copyright 2007 소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cry.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