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1.10.21 목 09:47
 
 
전체기사  기사모아보기 후원방법
> 뉴스 > 문화/미디어
     
어떤 신부의 생활 체험
2021년 08월 25일 (수) 11:57:41 이승철 장로 www.cry.or.kr
"아저씨!"
 "… …"
"아저씨! 잠깐만요."
 
11월30일 영동고속도로 ○○휴게소.
한 중년 부인이 승용차 창문을 반쯤 내리고 부근에서 빗자루질하는; 미화원 ㅂ씨를 불렀다.
ㅂ씨는 부인이 부르는 '아저씨'가 자신이란 걸 뒤늦게 알고 고개를 돌렸다.
 
"이거(일회용 종이컵) 어디에 버려요?"
"(그걸 몰라서 묻나. 쓰레기통까지 가기가 그렇게 귀찮은가….)
"이리 주세요."
 
ㅂ씨는 휴게소 미화원으로 일한 지 이 날로 꼭 한 달째다.
그런데도 '아저씨'란 호칭이 낯설다.
 
지난 27년 동안 '신부님'이란
소리만 듣고 살았기 때문이다.
 
안식년을 이용해 휴게소 미화원으로 취직한'청소부가 된 신부님' ㅂ신부.
그는 오전 8시부터 오후 8시까지 12시간 동안 휴게소 광장을 다람쥐 쳇바퀴 돌듯 하며 빗자루질을 한다.
 
그의 신분을 아는 사람은 주변에 한 명도 없다.
기자의 '기습'에 깜짝 놀란 그는
"아무도 모르게 하는 일인데"하며 사람들 눈을 피해 어렵사리 말문을 열었다.
 
"사람들 사는 게 점점 힘들어 보여서 삶의 현장으로 나와 본 거예요.난 신학교 출신이라 돈 벌어본 적도 없고, 세상 물정에도 어두워요. 신자들이 어떻게 벌어서 자식들 공부시키고 집 장만하고, 교무금을 내는지 알아야 하잖아요."
 
그는 세상에 나오자마자 소위'빽'을 경험했다.
농공 단지에 일자리를 알아보려고 갔는데 나이가 많아 받아주는 데가 없었다.
아는 사람이 힘을 써줘서 겨우 휴게소 미화원 자리를 얻기는 했지만;
'사오정'이니 '오륙도'니 하는 말이우스갯 소리가 아니란 걸 피부로 느꼈다.
 
그는 출근 첫날 빗자루를 내던지고 그만두려고 했다.
화장실 구역을 배정받았는데 허리 펴 볼 틈도 없이 바쁘고 힘이 들었다.
대소변 묻은 변기 닦아내고,발자국 난 바닥 걸레질하고, 담배 한대 피우고 돌아오면 또 엉망이고…. 그래도 일이 고달픈 건 견딜만 했다. 사람들 멸시는 정말 마음이 아팠다.
 
어느 날, 한 여성이 커피 자판기 앞에서 구시렁거리며 불평을 했다.
무엇을 잘못 눌렀는지 커피가 걸쭉하게 나와 도저히 마실 수 없는 상태였다.
ㅂ신부는 휴게소 직원으로서 자신의 동전을 다시 넣고  제대로 된 커피를 뽑아주었다.
 
그랬더니 그 여성이  "고마워요.저건 (걸쭉한 커피)아저씨 드시면 되겠네"라며 돌아서는 게 아닌가. "제가 그때 청소복이 아니라 신사복 차림이었다면 그 여성이 어떤 인사를 했을까요?
겉모습으로 사람을 평가하면 안 되죠."
 
ㅂ신부는 "그러고 보면 지난 27년 동안 사제복 덕분에 분에 넘치는 인사와 대접을 받고 살았는지도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눈물젖은(?) 호두과자도 먹어 보았다.
 
아침 식사를 거르고 나왔는데 허기가 져서 도저히 빗자루질을 할 수가 없었다.
하는 수 없이 호두 과자 한 봉지를 사들고 트럭 뒤에 쪼그려앉아 몰래 먹었다.
손님들 앞에서 음식물 섭취와 흡연을금지하는 근무 규정 때문이다.
 
그의 한달 세전 월급은 120만원. 그는  "하루 12시간씩 청소하고 한달에120만원 받으면 많이 받는거냐, 적게 받는거냐"고 기자에게 물었다. 또 "언젠가 신자가 사다준 반팔 티셔츠에 10만 원 넘는 가격표가 붙어 있던데…"라며 120만원의 가치를 따져보았다.
 
이번엔 기자가 "신부님이 평범한50대 중반 가장이라면 그 월급으로생활할 수 있겠어요"라고 물었다. "내 씀씀이에 맞추면 도저히 계산을 못하겠네요.그 수입으로는 평범한 가장이 아니라
쪼들리는 가장밖에 안 될 것 같은데."
 
그는 "신자들은 그런데도 헌금에 교무금에 건축기금까지 낸다"며 "
이제 신자들을 더 깊이 이해할 수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그동안 강론대에서 '사랑'을 입버릇처럼 얘기했는데 청소부로 일해보니까 휴지는 휴지통에, 꽁초는 재떨이에 버리는 게 사랑임을 깨달았다"고 말했다.
 
"쓰레기를 함부로 버리면 누군가가 그걸 줍기 위해 허리를 굽혀야 합니다.
쓰레기를 쓰레기통에 버리는 것은 평범한 일입니다.
또 과시할 것도 없고,누가 알아주기를 바랄 필요도 없죠.시기 질투도 없습니다.
그게 참사랑입니다."
 
그는 "신자들이 허리굽혀 하는 인사만 받던 신부가 온종일 사람들 앞에서 허리 굽혀 휴지를 주우려니까; 여간 힘든 게 아니다"며 웃었다.
 
그는 "퇴근하면 배고파서 허겁지겁;저녁 식사하고 곧바로 곯아 떨어진다"며;
"본당에 돌아가면 그처럼 피곤하게 한 주일을 보내고 주일미사에 온 신자들에게 평화와 휴식 같은 강론을 해주고 싶다"고 말했다.
 
이 날은 그의 마지막 근무일이다.
애초에 한 달 계획으로 들어왔다.그는 '낮은 자리'에서의 한달 체험을 사치라고 말했다.
 
"난 오늘 여기 그만 두면 안도의 한숨을 쉬겠죠. 하지만 이곳이 생계 터전인 진짜
미화원이라면 절망의 한숨을 쉴 것입니다. 다시 일자리를 잡으려면 얼마나 힘들겠어요.
 
나도 '빽'써서 들어왔는데. 그리고 가족들 생계는 당장 어떡하고.
그래서 사치스러운 체험이라는 거예요."그는 인터뷰가 끝나자 일터로 뛰어갔다.
 
한 시간 가량 자리를 비운 게 마음에 걸려서 그런 것 같다.
미화 반장한테 한 소리 들었을지도 모른다.
쓸고 닦고 줍고… . 몸을 깊숙이 숙인 채 고속도로 휴게소를 청소하는 ㅂ신부.
 
그에게 빗자루질은 사제생활 27년 동안 알게 모르게 젖어든 타성에서 벗어나고,;
마음의 때를 씻어내려는 기도인지도 모른다
 
/홍익교회 장로, 시인
ⓒ 소리(http://www.cry.or.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가장 많이 읽은 뉴스
순교자 정해연 장로
이주민 250만 시대, 국내 선교사가
가고 싶은 교회, 뽑고 싶은 부교역자
10년 동안 합동 57만명, 통합 4
교세 하락을 극복하려면
동강의 아름다운 가을풍경(2)
황금 혀를 가진 사람
너는 흙으로 돌아갈지니라
제5강 시4편 주의 얼굴을 우리에게
제 6강 시편 6편 나를 고치소서
최근 올라온 기사
제 8강 시편 8강 인간이 무엇이기에
한국의 야생화(1)
롤 모델 대통령
단풍 단상
가야 할 곳이 있는 달팽이처럼
은혜입니다.
“하늘에 속한 신령한 복”
코로나 이후를 준비해야 한다
세속화 시대 정치 주술화, 어떻게 이...
노년기와 내려놓는 삶
편집자가 추천하는 기사
[NCCK 공동선언문 파문] 기독자교수협은?
이만희 "나는 구원자 아니다"
옥한흠 목사 장남 "오정현 목사는..."
변방 목회 40년
지금은 절망 아닌 기다림의 시기
회사소개 | 후원안내 | 저작권보호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제호 크리스천웹진 소리 | 등록번호 경기도아00217 | 등록연월일 2009. 7. 3 | 발행인 김태복 | 편집인 김태복
발행소 경기도 남양주시 와부읍 도곡리 986-1 두산위브아파트 101동 506호 | 전화 및 FAX 031-577-9411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태복
Copyright 2007 소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cry.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