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1.1.14 목 09:50
 
 
전체기사  기사모아보기 후원방법
> 뉴스 > 뉴스
     
'검찰개혁 촉구'하는 시국선언---종교계
2020년 12월 09일 (수) 10:24:04 신연경 기자 www.cry.or.kr

(출처:경기신문)

‘검찰개혁 촉구’하는 시국선언…종교계→시민단체 동참 잇따라

검찰개혁을 요구하는 종교계와 전국의 교수·지식인들의 시국선언을 시작으로 시민단체들도 동참하고 있다. 사진은 종교계 시국선언과 SNS에서 검찰개혁을 응원하는 시민들의 모습 (사진=황준선 기자, SNS 캡처)

▲ 검찰개혁을 요구하는 종교계와 전국의 교수·지식인들의 시국선언을 시작으로 시민단체들도 동참하고 있다. 사진은 종교계 시국선언과 SNS에서 검찰개혁을 응원하는 시민들의 모습 (사진=황준선 기자, SNS 캡처)

‘검찰개혁을 촉구하는 종교계 100인’을 시작으로 종교계의 시국선언이 이어지는 가운데 시민단체도 합류해 한 목소리를 내고 있다. 지난 1일 4대 종교(천주교·개신교·원불교·불교)로 구성된 ‘검찰개혁을 촉구하는 종교계 100인’이 “법무부의 검찰개혁 조처를 지지한다”는 시국선언문을 발표했다.

‘시국선언’은 문제가 되고 있는 사회 현안에 대한 우려를 표명하고 바로 잡기 위해 지식인이나 종교계 인사가 모여 사태 해결을 촉구하는 것을 말한다. 그동안 우리사회에서는 1960년 4월 이승만 대통령을 사임으로 이끈 ‘4·19 혁명’을 비롯해 1987년 6월 민주항쟁 당시 ‘대통령 직선제 촉구 시국선언’, 2015년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논란’, 2016년 ‘박근혜 최순실 국정농단 게이트 반대’ 등 역사적 순간에 시국선언이 있었다.

특히 1987년 6월 민주항쟁 당시 천주교정의구현사제단이 서울대학교 학생이던 박종철 고문치사 사건을 폭로해 6월 항쟁의 계기를 마련하기도 했다.‘검찰개혁을 촉구하는 종교계 100인’은 시국선언문을 통해 “검찰개혁은 오랜 시간 지체되어 온 숙원이자 시대의 과제”라고 꼬집으며 “노골적으로 저항하고 있는 검찰의 행태는 마치 집단난동처럼 보여 우리를 슬프게 만든다”고 일침했다.

같은날 국내외 교수, 연구자 7000여명이 모인 ‘사회대개혁지식네트워크’도 기자회견을 열고 “검찰 개혁은 준엄한 역사의 명령”이라며 개혁에 저항하는 검찰의 집단행동을 즉각 중지할 것으로 촉구했다. 종교계와 전국의 교수·지식인들의 시국선언을 시작으로 전국 각지에서도 동참의 물결이 잇따르고 있다.

천주교정의구현사제단은 지난 7일 서울시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서 ‘검찰개혁을 촉구하는 천주교 사제, 수도자 3천인 시국선언’을 진행했다. 김희중 대주교를 비롯해 주교 6명, 사제 926명 등 총 3951명이 참여한 가운데 “검찰 독립은 검찰의 독점권을 포기할 때 시작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의구현사제단은 “현 상태가 유지된다면 천주교 내 교우들의 뜻을 모아 검찰개혁을 촉구하는 자리를 마련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3800여 명이 연대 서명에 동참한 ‘검찰개혁을 열망하는 그리스도인’도 8일 시국선언에 동참했다. 9일 원불교는 사회개벽교무단이 주관하고 ‘검찰개혁을 바라는 원불교 교무들’이 주최하여 국회 앞에서 검찰개혁 촉구에 나선다. 이외에도 영호남 시민단체들이 9일 광주와 부산, 대구, 창원, 안동, 순천, 전주 등 7곳의 검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시국선언을 개최한다. 경기권에서는 수원시민사회단체가 수원지검 앞에서 시국선언문을 발표한다.

한편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는 8일 오전 전체회의를 열고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 개정안을 처리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정기국회 마지막 날인 9일 본회의에서 공수처법 개정안을 처리할 예정이며, 국민의힘은 이에 맞서 필리버스터 등으로 본회의 통과를 지연시킬 계획이다.

[ 경기신문 = 신연경 기자 ]

ⓒ 소리(http://www.cry.or.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가장 많이 읽은 뉴스
2020년 성탄절에 드리는 기도
5개 대형교회, 기도원 등 치료센터로
2020년, 교회협 10대 뉴스 선정
“Are you Jesus?”
중국 공산당, 가정 교회 급습해 예배
겨울은 용서의 계절이다.
하늘이 주신 권리
12월 선교편지
예수님과 함께
창립 60주년 맞는 홍익교회
최근 올라온 기사
1월의 선교편지
제7강 습3:14-20 시온에서 울려...
파도
파도
세계의 새해풍습 공통점
나 없이 너 없다.
자가 격리도 해 봤습니다.
“하나님을 기쁘시게”
미 민주주의 심장, 시위대에 훼손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도래와 한국교회...
편집자가 추천하는 기사
[NCCK 공동선언문 파문] 기독자교수협은?
이만희 "나는 구원자 아니다"
옥한흠 목사 장남 "오정현 목사는..."
변방 목회 40년
지금은 절망 아닌 기다림의 시기
회사소개 | 후원안내 | 저작권보호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제호 크리스천웹진 소리 | 등록번호 경기도아00217 | 등록연월일 2009. 7. 3 | 발행인 김태복 | 편집인 김태복
발행소 경기도 남양주시 와부읍 도곡리 986-1 두산위브아파트 101동 506호 | 전화 및 FAX 031-577-9411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태복
Copyright 2007 소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cry.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