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9.11 수 08:39
 
 
전체기사  기사모아보기 후원방법
> 뉴스 > 뉴스
     
명성교회 김하나 목사 청빙 결의 '무효'
2019년 08월 06일 (화) 10:17:00 이용필 기자 www.cry.or.kr

(출처: 뉴스앤조이)

예장통합 총회 재판국, 원심 파기 "중대하고 명백한 하자 있어"

  • 이용필
  • 승인 2019.08.06 00:47
예장통합 총회 재판국이 명성교회 부자 세습에 제동을 걸었다. 뉴스앤조이 박요셉

"명성교회의 김하나 목사 청빙 결의안은 무효다."

[뉴스앤조이-이용필 기자]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예장통합·림형석 총회장) 총회 재판국(강흥구 재판국장)이 명성교회 불법 세습을 바로잡았다. 총회 재판국은 8월 5일 밤 12시, 서울동남노회정상화를위한비상대책위원회 소속 목사들이 서울동남노회장을 상대로 제기한 재심 소송을 인용한다고 발표했다.

총회 재판국은 2018년 8월 7일 명성교회 손을 들어 준 원심 판결을 취소한다고 했다. 기존 판결에 중대하고 명백한 하자가 있다면서 원심을 뒤집었다. 선고 결과 브리핑은 주문만 읽는 정도로 간소했다. 취재진들이 질문을 쏟아 내자, 강흥구 재판국장은 자세한 내용은 판결문이 나와야 이야기할 수 있다며 브리핑을 마쳤다.

애당초 총회 재판국은 8월 5일 저녁 7시 결과를 발표한다고 예고했다. 약속된 시간이 넘어가도 재판국은 기별이 없었다. 회의장 문틈 사이로 몇 시간째 이야기를 나누는 국원들 모습만 보였다. 밤 11시 40분경 재판국원들은 표결에 들어갔다. 왜 이렇게 결과가 늦게 나왔느냐는 질문에, 강흥구 재판국장은 "(국원들이) 전원 합의하려고 애를 쓰면서 여기까지 왔다"고 말했다.

결과 브리핑 후, 총회 재판국원들은 각자 인사를 나눈 뒤 자리를 벗어났다. 늦은 시간까지 회의실 앞에서 재판 결과를 기다리던 장로회신학대학교 신학생들은 퇴장하는 총회 재판국원들을 향해 "감사하다"고 소리쳤다.

재판을 지켜보기 위해 참석한 명성교회 관계자들은 허탈한 표정을 지었다. 한 장로는 "말도 안 되는 판결이다"고 말했다.

ⓒ 소리(http://www.cry.or.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가장 많이 읽은 뉴스
한국교회의 위기, 목회자들의 책임이다
예장 통합 교세, 최근 2년 사이 1
“9월, 한국교회 미래 이끌어갈 변화
예장합동•통합, 장로교 연
8월의 선교편지
성경의 복과 기복주의
제 1강 예언자는 어떤 사람인가
잠62강 31: 1- 9 르무엘 왕을
잠64강 종강 지혜로운 삶의 길
수신제가부터
최근 올라온 기사
제 3강 요엘 2:1-17 마음을 찢...
참으로 안타까운 일
풍문 타고 온 말은
커피의 심장 '엑스프레소'
의심을 질문하라
온 집안과 더불어
교회 위기의 시대, 9월 ‘성총회’로
미리 보는 '장로 교단' 정기총회, ...
'올 추석엔'
'올 추석날엔'
편집자가 추천하는 기사
[NCCK 공동선언문 파문] 기독자교수협은?
이만희 "나는 구원자 아니다"
옥한흠 목사 장남 "오정현 목사는..."
변방 목회 40년
지금은 절망 아닌 기다림의 시기
회사소개 | 후원안내 | 저작권보호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제호 크리스천웹진 소리 | 등록번호 경기도아00217 | 등록연월일 2009. 7. 3 | 발행인 김태복 | 편집인 김태복
발행소 경기도 남양주시 와부읍 도곡리 986-1 두산위브아파트 101동 506호 | 전화 및 FAX 031-577-9411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태복
Copyright 2007 소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cry.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