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12.6 목 08:22
 
 
전체기사  기사모아보기 후원방법
> 뉴스 > 문화/미디어
     
물과 건강
2018년 12월 04일 (화) 15:08:15 유호귀 장로 webmaster@cry,or.kr

더운 물을 10일간 마셨는데 두통과 현기증이 사라졌다. 더운 물을 마시는 습관이란 정말 몸에 좋은 약이다. 나는 위장병으로 인하여 활명수 그리고 일본에서 가져와서 매일 먹던 카비정 약이 이제는 필요없게 되었다. 당뇨약도 며칠전 끊었다. 일본의 의사 그룹은 따뜻한 물이 건강 문제를 해결하는데 100% 효과적이라는 것을 확인했다. 예를 들면 편두통, 고혈압, 저혈압 관절 통증 갑작스런 심장박동 증가 및 감소, 간질, 콜레스테롤 수치의 증가, 천식, 백일해, 기침, 소변과 관련된 질병, 위장병, 식욕 부진, 두통. 배 속이 비었을 때는 아침에 일찍 일어나서 따뜻한 물 네 잔을 마셔야 한다.

물을 마신 후 45분은 아무것도 먹지 않는다. 따뜻한 물 요법은 다음과 같은 적정기간 내에 당신의 건강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 30일 후 당뇨병, 30일 후 혈압, 9개월 내에 모든 유형의 암, 6개월 내에 정맥 차단 문제, 10일 후 식욕 부진 해소, 10일 후 자궁 관련 질환, 10일 이내에 코‧귀 인후 관련 문제, 15일 만에 여성 문제, 30일 후 심장 질환, 3일 후‧편두통, 4개월 내에 콜레스테롤 수치 정상, 간질과 마비가 9개월 만에 지속적으로 개선, 4개월 만에 천식 개선. 차가운 물은 당신의 몸에 나쁜 작용을 한다. 어린 나이부터 찬물을 마시는 것을 개선하지 않아서 당신의 몸에 영향을 미친다면 노년기에 들어서 당신의 몸에 해를 끼치게 된다. 차가운 물은 심장의 4정맥을 닫아 심장마비를 일으킨다고 한다. 차가운 음료가 심장 발작의 주요 원인이 된다.

또한 간에서 문제를 일으킨다. 그것은 지방을 간에 달라붙게 만든다. 간이식을 기다리는 대부분의 사람들은 냉수를 마신 희생자들이다. 찬물은 위벽에 영향을 준다. 그것은 대장에 영향을 미치고 또 암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치게 한다. 이 정보를 당신 자신만 소유하지 말고 가까운 주위분들에게 전달해야 한다. 여러분들의 주위에 계시는 많은 소중한 분들의 생명을 구할 수 있는 소중한 정보가 되기 때문이다. 감기는 추워서 걸린다? 아니다. 바이러스 때문이다. 손을 깨끗이 씻는 것이 최고의 비법이다. 남극이나 북극 영하의 나라에는 감기가 없다.

바이러스가 살지 못하기에…. 관절이 나쁘면 운동을 하지 않아야 한다? 아니다. 더 해야 관절을 감싸고 있는 인대를 강화시킬 수 있다. 운동은 보약보다 더 좋은 것이다. 우유는 몸에 좋지 않다? 아니다. 단백질과 칼슘을 보충하려면 꼭 마셔야 한다. 한국인은 1년에 24만명이 죽어간다. 사망 순위는? 1위 암(6만명) 2위 뇌졸중(4만명) 3위 심장병(2만명) 4위 자살이다. “내가 누워 자고 깨었으니 여호와께서 나를 붙드심이로다.”(시편 3:5) 죽음의 문턱에서 생과 사를 넘나드는 사람에게 자고 깨는 일은 그 무엇과 바꿀 수 없는 소중함이다. 하루하루를 마지막처럼 보내는 사람은 새로운 날을 맞이하는 일이 매우 감격스러울 수 있기 때문이다. 

/조양교회 장로, 한국장로신문 사장

ⓒ 소리(http://www.cry.or.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가장 많이 읽은 뉴스
"교단 소속목사 성추문 사건 깊은 유
한국교회와 청소년 교육
총신대 신대원 393명 정원에 397
영화(부활)
대강절의 의미와 역사
잠26강 13: 1-11 악인의 등불
필립핀 파이오이 성당
하나님의 마음을 아프게 한 통치자들
위로하시는 하나님
추수감사주일의 3대목적
최근 올라온 기사
12월 선교편지
잠29강 14:19-35 가난한 사람...
걸작품
낙타와 같은 자세로
물과 건강
시작장애인을 위한 점자
나는 사랑하는 사람을 잃었습니다.
숨겨주시는 하나님
지금은 북향민전문가들 키워야 할 때
가나안 성도 31.2%, '교회 출석...
편집자가 추천하는 기사
[NCCK 공동선언문 파문] 기독자교수협은?
이만희 "나는 구원자 아니다"
옥한흠 목사 장남 "오정현 목사는..."
변방 목회 40년
지금은 절망 아닌 기다림의 시기
회사소개 | 후원안내 | 저작권보호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제호 크리스천웹진 소리 | 등록번호 경기도아00217 | 등록연월일 2009. 7. 3 | 발행인 김태복 | 편집인 김태복
발행소 경기도 남양주시 와부읍 도곡리 986-1 두산위브아파트 101동 506호 | 전화 및 FAX 031-577-9411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태복
Copyright 2007 소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cry.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