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11.15 목 17:17
 
 
전체기사  기사모아보기 후원방법
> 뉴스 > 목회
     
미리 감사하라
2018년 10월 31일 (수) 17:15:13 이화영 목사 webmaster@cry,or.kr
바울과 실라가 감옥에 갇혔다.
무서운 죄를 짓고 갇힌 것이 아니다.
귀신들린 고생하는 사람을
예수님의 이름으로 고쳐 주었다고 갇혔다.
 
그냥 갇힌 것이 아니다.
옷을 찢기고, 죽도록 매 맞고,
발에 쇠고랑까지 차고 갇혔다.
 
그들은 하나님께 감사했다.
풀려나고 나서 감사한 것이 아니다.
풀려나기 전에 감사했다.
 
감옥 문이 열리고 나서 감사한 것이 아니다.
감옥 문이 열리기 전에 감사했다.
 
미리 감사했다.
선수(先手) 감사했다.
그러자 감옥의 문이 열렸다.
감사가 감옥의 문을 열었다.
 
이것이 감사의 능력이다.
감사의 능력은 굳게 닫힌 감옥의 문을 연다.
 
/금호교회 담임목사
 
ⓒ 소리(http://www.cry.or.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가장 많이 읽은 뉴스
“총신 개혁에 진력해 주기 바란다”
극심해지는 中 기독교 탄압
서울동남노회 사실상 ‘분열’
인생승리(人生勝利)의 십계명
잠언23강 11:16-31 의인의 열
한국교회와 청소년 교육
교인들의 성질을 고치려는 노력(2)
사람들은 말한다.
인생을 산다는 것
환난과 핍박 중에도
최근 올라온 기사
영화(부활)
필립핀 파이오이 성당
사도신경 해설-7 (“몸의 부활을 믿...
잠25강 12:15-28 공의로운 길...
위로하시는 하나님
마음 속에 가득 담고 있는 것과
어느 병실에 걸린 시(작시 미상)
하나님의 마음을 아프게 한 통치자들
대법원 판결에 우려
"교단 소속목사 성추문 사건 깊은 유...
편집자가 추천하는 기사
[NCCK 공동선언문 파문] 기독자교수협은?
이만희 "나는 구원자 아니다"
옥한흠 목사 장남 "오정현 목사는..."
변방 목회 40년
지금은 절망 아닌 기다림의 시기
회사소개 | 후원안내 | 저작권보호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제호 크리스천웹진 소리 | 등록번호 경기도아00217 | 등록연월일 2009. 7. 3 | 발행인 김태복 | 편집인 김태복
발행소 경기도 남양주시 와부읍 도곡리 986-1 두산위브아파트 101동 506호 | 전화 및 FAX 031-577-9411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태복
Copyright 2007 소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cry.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