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11.11 일 07:56
 
 
전체기사  기사모아보기 후원방법
> 뉴스 > 목회
     
어머니 느티나무
2018년 07월 03일 (화) 11:18:03 류철배 목사 webmaster@cry.or.kr
영통 한 복판에 우뚝 서 위용을 뽐내던 
500살된 느티나무가 쓰러졌다.
임진왜란의 참담함을 뿌리로 머금고 
정조대왕 사랑이 고마워 가지 잘라 화성문 서까래로 바치고 
6.25 전쟁의 참상을 온 몸에 새겼던
수원시 명물 느티나무가 맥없이 쓰러졌다
1982년 대한민국 보호수 100선(選)에 선정되어
시민들에게 사랑받으며 이제 살만한데
장맛비도 아닌 비가 얼마나 무겁다고
태풍도 아닌 바람이 얼마나 셋다고
그걸 견디지 못해 처참하게 찢겼을까
 
‘느티나무에서 만나요’
동네 아낙들의 쉼터가 되어주고
재잘거리는 아동들의 놀이터가 되어 주었던 
아름드리 느티나무는 흉물스런 밑둥만 남기고 사라졌다
매년 수원시 청명 단오제를 지내며
사람들이 절을 하며 예를 올렸지만
정작 그 속이 썩어감은 아무도 몰랐다
힘겹게 피어낸 이파리만 보았다
33.4m 높이만 보았다
 
그 동안 얼마나 힘겨웠을까?
버티느라 얼마나 고달팠을까?
속이 문드러져 가고 있음에도
사람들은 제 좋을대로 그늘 아래 모여 먹고 마시고 지나갈 뿐
아무도 그 속을 알아주는 이 없었다
제 잇속만 차려 필요할 때만 찾아와 
구경하고 사진만 찍고 지나갔을 뿐이다 
이제 다시 아름다웠던 느티나무를 볼 수 없다
살아 생전 속을 알아 주었더라면
수령이 깊은 줄 알았다면 검진이라도 해 볼걸
잘 살고 있으려니
별일 없으려니 무심함만 남겼다
 
누가 그 속을 알아 주랴
제 삶 영위하기에 급급하고 보니
이제 영정앞에 엎드려 눈물만 흘릴 뿐이다
어머니............
 
/보배로운교회 담임목사
ⓒ 소리(http://www.cry.or.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가장 많이 읽은 뉴스
“총신 개혁에 진력해 주기 바란다”
극심해지는 中 기독교 탄압
신간(희망이 보이는 자리)
서울동남노회 사실상 ‘분열’
인생승리(人生勝利)의 십계명
잠언23강 11:16-31 의인의 열
내가 너와 함께 하리라
교인들의 성질을 고치려는 노력(2)
사람들은 말한다.
인생을 산다는 것
최근 올라온 기사
‘103회 총회 후 두 달’
한국교회와 청소년 교육
이름을 불러 주면 꽃으로 피어 나느니
마음 속에 가득 담고 있는 것과
먼저 감사하라
오래 참으시지만 반드시 심판하시는 하...
성전종교 버리고 골고다로 가자
종교개혁 501주년…새로운 변화가 필...
감사하는 삶
10월의 선교편지
편집자가 추천하는 기사
[NCCK 공동선언문 파문] 기독자교수협은?
이만희 "나는 구원자 아니다"
옥한흠 목사 장남 "오정현 목사는..."
변방 목회 40년
지금은 절망 아닌 기다림의 시기
회사소개 | 후원안내 | 저작권보호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제호 크리스천웹진 소리 | 등록번호 경기도아00217 | 등록연월일 2009. 7. 3 | 발행인 김태복 | 편집인 김태복
발행소 경기도 남양주시 와부읍 도곡리 986-1 두산위브아파트 101동 506호 | 전화 및 FAX 031-577-9411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태복
Copyright 2007 소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cry.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