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7.29 수 12:11
 
 
전체기사  기사모아보기 후원방법
> 뉴스 > 문화/미디어
     
와글와글, 소곤소곤 피어난 봄꽃들
2016년 04월 05일 (화) 10:45:30 이승철 장로 webmaster@cry.or.kr
     

[사진] 따사로운 봄날 동네 한 바퀴 돌며 만난 꽃과 새싹들 

   
▲ 돌틈에서 피어난 작고 귀여운 꽃들
ⓒ 이승철
날씨가 누굴 닮아서 이리 변덕이 심할까? 추웠다, 포근했다, 햇볕 쨍했다, 비바람 불고, 도무지 종잡을 수 없는 날씨, 그래도 봄꽃들은 어김없이 피어났다. 개나리와 진달래, 벚꽃은 추위쯤 아랑곳 않는다는 듯 와글와글 수다스럽다. 산자락의 양지쪽에 피어난 깨알같이 작은 꽃들은 살랑대는 바람에 소곤소곤 수줍다.

   
▲ 샛노란 개나리와 진달래 꽃밭에 든 남편을 카메라에 담는 초로의 아내 얼굴도 분홍빛이다

반짝 포근했던 주말(4/13) 오후, 서울 강북구 미아동 일대 도로와 오동공원길을 돌며 만난 봄꽃들이 저마다 다른 모습으로 정겹다. 도로변의 가로수 벚꽃은 하늘을 향한 짱짱함으로, 공원자락의 수양버들 벚꽃은 휘휘 늘어진 모습으로 멋스럽다. 공원 한쪽 산자락을 뒤덮은 진달래들은 봄 동산을 분홍색으로 물들였다. 진달래 꽃밭에 든 남편의 모습을 카메라에 담는 초로의 부인 얼굴도 분홍빛이다.

   
▲ 이맘때의 보리밭이 연상되는 원추리무리

   
▲ 도로변에서 하늘을 배경삼아 와글와글 피어난 벚꽃

산책길의 길가와 작은 골짜기에 흐드러진 샛노란 개나리꽃은 재잘재잘 소풍 나온 아기들처럼 귀엽다. 촘촘히 새파랗게 자란 원추리 무리는 이맘때의 보리밭처럼 싱그럽다. 찬바람 속에 맨 먼저 피어나 봄의 전령사였던 산수유꽃이 아직도 그 앙증맞은 모습으로 개나리와 어우러졌다. 담장 안에서 살며시 머리 내밀어 밖을 내다보고 서있는 복숭아꽃과 매화꽃도 봄이 한창이다.

   
▲ 꽃은 봄의 상징이다

   
4월에 피어난 봄꽃들


"어머~ 얘들 좀 봐, 이 귀엽고 앙증맞은 모습이라니."

함께 산책길에 나선 아내의 호들갑이다. 그런데 정말 귀엽긴 귀엽다, 방긋 웃는 아기얼굴처럼, 엊그제 내린 봄비에 젖은 흙을 뚫고 살포시 솟아오른 새싹들이다. 근처엔 작고 샛노랗게 피어난 꽃들이 마치 노랑병아리 떼처럼 예쁘다. 운동기구들을 갖춰 놓은 체육시설 축대 틈에서 피어난 새하얀 꽃의 청초함이라니. 찬바람 밀어내며 봄을 이끌고 온 자연의 손길이 참으로 놀랍다. 아~ 봄이다, 봄~ 봄~ 

/이승철 기자(seung812) 홍익교회 장로 

ⓒ 소리(http://www.cry.or.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가장 많이 읽은 뉴스
유튜브, 목회를 위한 도구가 되다
예장통합 제105회 총회 1박2일 확
코로나19시대-성찰·본질 추구 절실
‘왜’라고 묻지 말고 ‘어떻게’를 물
부끄러운 교회의 모습 ‘통회’하며,
두려워하지 말고 믿기만 하라
제 1강 하박국 1: 1-11 율법이
죽고 싶다.
유월이 갑니다,
찬송의 힘
최근 올라온 기사
제 4강 하박국 2: 9-20 온 땅...
25만 원짜리 행복
우리는 섬이 아닙니다.
가장 강력한 리더쉽
이름값 하며 살게하소서.
“칭찬이 있으리라”
한국교회에 침투한 이단사이비
“‘건물’ 중심에서 ‘사람’ 중심 목...
믿음의 눈을 열어주소서
제3강 하박국 2:4-8 악은 장구하...
편집자가 추천하는 기사
[NCCK 공동선언문 파문] 기독자교수협은?
이만희 "나는 구원자 아니다"
옥한흠 목사 장남 "오정현 목사는..."
변방 목회 40년
지금은 절망 아닌 기다림의 시기
회사소개 | 후원안내 | 저작권보호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제호 크리스천웹진 소리 | 등록번호 경기도아00217 | 등록연월일 2009. 7. 3 | 발행인 김태복 | 편집인 김태복
발행소 경기도 남양주시 와부읍 도곡리 986-1 두산위브아파트 101동 506호 | 전화 및 FAX 031-577-9411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태복
Copyright 2007 소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cry.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