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2.7.4 월 15:27
 
 
전체기사  기사모아보기 후원방법
 2010년 부터 학생이 고교 선택
 작성자 : 김종희 목사  2008-12-16 19:20:42   조회: 2547   
"2010년부터 학생이 고교 선택"…논란 확산 서울시교육청 발표…'선택권 보장' vs '서열화 우려' 기사입력 2007-02-27 오후 7:34:58 2010학년도부터 서울 일반계 고교에 진학할 때 신입생의 50∼70%는 다니고 싶은 학교를 직접 선택할 수 있게 된다. 또 학생 지원이 저조한 학교는 학급 감축과 교원 쇄신 등의 제재가 가해진다.     고교 입학예정자, 최대 4개 학교 선택 지원 가능    서울시교육청은 27일 이런 내용의 '일반계고 학교선택권 확대계획'을 발표하고 모의배정 분석 등의 절차를 거쳐 2010학년도부터 시행하기로 했다.     이 계획은 크게 두 단계로 구성돼 있다. 1단계에서 학생들은 서울 전지역 학교(단일학교군)에서 2개 학교를 골라 지원한다. 이 중 20∼30%가 추첨을 통해 원하는 학교에 배정된다. 이어 2단계에서는 거주지 학교군(일반학교군) 가운데 2개교를 다시 지원하면 30∼40%가 추첨으로 배정된다.     1ㆍ2단계에서 배정받지 못한 학생들은 거주지, 교통편의, 종교 등을 고려해 거주지 및 인접학교(통합학교군)에서 희망과 무관하게 배정된다.    1ㆍ2단계에서 각각 서로 다른 2개 학교를 지원하도록 하되 1단계 지원학교가 거주지 내 학교일 경우 2단계에서는 해당 학교를 다시 선택할 수 있도록 예외 규정을 마련했다.     그러나 중부학교군(중구ㆍ종로구ㆍ용산구)은 학생 수가 절대적으로 부족한 점을 감안해 배정 비율을 별도로 책정해 1단계에서 60%, 2단계에서 40% 안팎의 신입생을 배정하기로 했다. 학생 전부를 지원자로 뽑는 것이다.     강남 학부모들은 반발…강북 학군 배정에 대한 우려    전학은 현행과 동일하게 타시ㆍ도 또는 다른 학교군에서 거주지를 이전하는 경우에 한해 허용하고 학생 거주지 학교군과 배정받은 학교가 소재하는 학교군 내에서는 전학이 허용되지 않는다. 서울시교육청은 2008학년도 일반계고 지원자를 대상으로 이번 계획안을 적용해 모의배정을 해본 뒤 단계별 적정 비율을 찾아 내년 10월께 배정 비율을 확정ㆍ발표할 계획이다.     서울시교육청은 1ㆍ2단계에서 지원학생이 배정 정원에 계속 미달하는 비선호학교는 앞으로 3년간 교육과정 특성화와 시설환경 개선지원 등 다각적인 지원을 통해 선호도 격차를 해소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학교의 자율적인 경쟁을 유도하는 지원책과 동시에 이번 계획의 시행 후에도 계속 비선호학교로 남을 경우에는 학급수 감축 및 교원 인사쇄신 등 책임을 강화하는 대책도 함께 추진한다.     이번 계획은 동국대 박부권 교수가 서울시교육청의 의뢰를 받아 마련한 것이다. 박 교수 연구팀이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교원 74.3%, 학부모 69.2%가 이번 계획에 찬성했다. 그러나 강남 학부모들은 반대(50%) 의견이 찬성(36.7%) 의견보다 많았다. 자식이 강북 학군에 배정될 것을 우려한 까닭이다.     (☞관련기사: "강북 학생을 강남 학교 보내면 뭐가 달라지나" (기사보기),  '강남8학군을 강북학생에 개방해 집값 잡는다고?' (기사보기))    이번 계획의 취지에 대해 공정택 서울시교육감은 "학교선택권 확대를 통해 학생, 학부모 등 교육수요자의 요구가 학교교육에 반영되고 학교간 경쟁 체제가 구축돼 서울 중등 교육의 질적 수준을 높이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고교 평준화에 대한 입장에 따라 엇갈린 반응    하지만 이번 계획에 대한 교육계의 반응은 크게 엇갈렸다. 이런 차이는 현행 고교 평준화 정책에 대한 입장과 밀접한 관계가 있다. '인기 학교'와 '기피 학교'의 존재를 기정사실화 하는 이번 계획은 고교 평준화 제도의 전제와 양립하기 어려운 것이어서다.     (☞관련기사: '서울시 고교배정, '선지원 후추첨'으로 변경 추진' (기사보기),  "획일적인 교육통제 반대가 꼭 평준화 해체론은 아니다" (기사보기))    한국교원단체총연합(교총)은 27일 논평을 통해 "학생과 학부모의 학교선택권을 확대하고 학교별 교육과정의 특성화, 학생 맞춤형 교육과정 운영 등으로 평준화제도가 안고 있는 한계를 극복하기 위한 대안을 제시했다는 점에서는 긍정적으로 평가한다"고 밝혔다.     교총은 "그러나 학생과 학부모의 학교선택권 원천적 배제라는 평준화 제도의 본질적 문제점은 해소할 수 없다. 제도 도입과 함께 정부 차원에서 평준화 제도의 한계를 극복할 수 있는 방안을 긍정적으로 모색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반면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 서울지부는 "서울시교육청의 정책은 고교평준화 정책을 뿌리에서부터 흔드는 사실상 평준화해제 정책일 뿐"이라며 "대학 입시로 고교를 한 줄로 세우는 고교선택제를 중단하고 고교평준화의 내실화를 이룰 총체적 방안을 수립하라"고 촉구했다.     전교조 서울지부는 "이번 계획이 실시될 경우, 입시 명문고의 부활을 낳게 된다"며 "고교서열화를 통해 한국 교육의 가장 중요한 자산인 고교평준화 체제를 해체할 것이다"고 비판했다. /성현석 기자 필자의 다른 기사 *** 주의*** 종로구에서 유일한 기독교학교인 경신고등학교는 1단계에서 60% 2단계에서 40%를 뽑기 때문에 경신고등학교에 입학하시려면 1단계에서 1차지원, 2단계에서 1차지원을 하셔야 합니다. - 경신고등학교 전교목실장 김종희 설명 샬롬. ***** 경신고등학교는 신앙과 학문을 겸하여 균형잡힌 교육을 함으로 대입성적이 좋고 종교교육이 잘되어 있어서 종로구에서 가장 가고싶은 학교로 알려져 있습니다.샬롬!!!
2008-12-16 19:20:42
118.xxx.xxx.92


  • 제5회 전국동시지방선거기간(5월 20일 ~ 6월 1일)동안 게시물 작성을 금지합니다. 독자여러분의 양해부탁드립니다.

번호
제 목
작성자
날짜
조회
29
  우연???   김종희 목사   2020-07-13   190
28
  여름성경학교   김종희 목사   2017-07-01   608
27
  6.10항쟁 회고   김종희 목사   2017-06-13   720
26
  대통령 탄액은 성령의 역사   김종희 목사   2017-04-10   733
25
  고교 선택제의 의미와 대책   김종희 목사   2009-10-23   3063
24
  (문)결혼 후 자꾸 한눈을 파는 신랑 어쩌면 좋지요?   편집자   2009-05-16   2903
23
  무서운 세상!!!   김종희 목사   2009-05-11   2439
22
  학원선교 설교 참고 자료   김종희 목사   2009-03-15   3106
21
  서울시 고교선택제의 의미와 문제점 그리고 대책(요약) 서울소재 고등학교 52개   김종희목사   2009-01-05   3318
20
  2010년 서울시 고교 선택제에 따른 기독교하교의 대책   김종희 목사   2009-01-03   2727
19
  2010년 부터 학생이 고교 선택   김종희 목사   2008-12-16   2547
18
  스스로 결정하게 하라   김종희 목사   2008-11-22   2520
17
  왜 꼭 기독교학교에 가야하나?   김종희 목사   2008-11-22   2592
16
  권태기에 처한 부부문제   편집자   2008-07-08   2891
15
  부모와의 대화 거부하는 아이 어떻게 해야 합니까?   편집자   2008-07-08   3225
14
  옳은 길로 인도하는자   김종희 목사   2008-06-24   3149
13
  한번 구원은 영원한 구원으로 이어지는가?   편집자   2008-06-16   2923
12
  자녀들을 경신학교에 보냅시다 샬롬할렐루야!!!   김종희 목사   2008-06-05   2765
11
  왜 신자에게 고난을 주십니까? (1)   편집자   2008-06-05   3033
10
  제사제도와 추도예배의 차이점   편집자   2008-05-02   5696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회사소개 | 후원안내 | 저작권보호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제호 크리스천웹진 소리 | 등록번호 경기도아00217 | 등록연월일 2009. 7. 3 | 발행인 김태복 | 편집인 김태복
발행소 경기도 남양주시 와부읍 도곡리 986-1 두산위브아파트 101동 506호 | 전화 및 FAX 031-577-9411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태복
Copyright 2007 소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cry.or.kr